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의회 '적수사태' 행정사무조사 가결
윤설아 발행일 2019-06-26 제3면
상수도본부 대상 특위 구성키로… 관리운영 포함 조직개편까지 다뤄
초동대처 질타속 朴시장 "보상논의 시작, 수질정상화·의료조치 지원"

인천시의회가 서구·중구·강화군 지역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고를 규명하기 위해 시 상수도사업본부를 대상으로 행정사무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인천시의회는 25일 제255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김진규(민·서구 1)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수돗물 적수 사고 관련 행정사무조사 요구의 건'을 가결했다.

시의회는 인천 지역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고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상화 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기 위해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다. 시의회는 13명 이내의 시의원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송배수관 현황과 관리 운영 실태 전반을 살펴볼 예정이다. 유사한 사고가 또다시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또한 붉은 수돗물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고자 상수도 공급 과정의 적정성, 초동 대처 방법 등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사고에 따른 정확한 피해 현황도 파악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직 개편 등의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의원들은 이날 시정질문에서도 붉은 수돗물 사고와 관련해 인천시와 시 상수도사업본부의 초동 대처를 질타했다.

김종인(민·서구 3) 시의원은 "사고 19일 만에 인천시가 입장을 발표했지만 명확한 원인과 대책은 없었다. 주민들의 불만이 불신에 이르렀으며 인천시의 대응에 실망했고 분노까지 느껴진다"며 "이번 사고는 총체적 부실로 인한 '인재'라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어제부터 수돗물 정상화 민관협의회에서 보상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보상, 수질 정상화, 의료조치 3개 분야로 나눠 피해 시민들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초기 단계에서 역량이 부족했던 점을 짚고, 필요하다면 인력 보강, 장비 보강, 업무 체계화 등 보완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종인 의원은 '청라국제도시 시티타워, GRT 등에 관한 민관협의체 구성'에 관해, 윤재상(한·강화군) 의원은 '강화 해안순환도로 미개설 구간 조기착공'에 관해, 강원모(민·남동구 4) 의원은 소각장 증설, 음식물쓰레기 처리 문제,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 등 '시 환경 정책 방향'에 관해 시정 질문을 했다.

한편 이날 오전 기획행정위원회는 본회의에 앞서 상임위를 열고 '인천광역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인천광역시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기획행정위는 지난 10일 상임위에서 두 조례 개정안을 심의 보류했다.

기획행정위는 시가 '주택녹지국'을 신설하면서 녹지·공원 조성 부서가 도시·주택 개발 부서와 같은 국에 있어 환경 훼손이 우려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