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GTX-A노선 기지창, 입·출고 노선 변경 갈등 쟁점은]파주시, 고압 가스관·열 배관 관통 '안전문제' 핵심

이종태 발행일 2019-07-12 제9면

2019071001000856100040521

주민 "가스안전영향평가도 없이…
주민 볼모로 이익 챙겨주는 행태"

사업자 "변경안, 134억원 더 소요"
국토부 "지하매설물 무관해 안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의 기지창 및 입·출고 노선을 두고 파주 교하지역 주민들이 7개월째 변경을 요구하며 반발(5월 20일자 9면 보도)하고 있어 공사가 늦어지고 있다. → 노선도 참조

주민들은 "안전을 무시한 채 비용 절감에만 초점을 맞춰 고압 가스관과 열 배관을 관통하는 노선으로 변경했다"며 대책위를 꾸려 매주 월·수·금요일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사무실, 김현미 국토부장관 집, 세종시 국토부, 파주시청, 교하 중앙공원 촛불시위 등을 이어가고 있다.

GTX-A 노선은 파주 운정∼고양 일산∼서울 삼성∼화성 동탄을 잇는 총연장 83.1㎞ 구간으로, 10개의 정거장이 건설될 예정이다.

삼성∼동탄 구간은 재정사업으로 2017년 3월 시작됐고, 운정∼삼성구간은 민자사업으로 오는 2023년 말 전체 구간이 개통될 예정이다. GTX-A 기지창 입·출고 노선의 문제점을 살펴본다.

#GTX-A 기지창 노선 변경 이유는

GTX-A 노선 기본계획에는 파주 연다산동 농지에 동서방향으로 차량기지가 자리 잡고, 입·출고 노선은 주거 밀집지역을 피해 청룡두천을 따라 본선과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접속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었다.

그러나 민자사업자인 '에스지레일 주식회사(SGrail)'가 지난 5월 실시설계를 위한 주민설명회에서 내놓은 자료에는 2개의 고압가스관과 4개의 열배관이 6m 깊이로 교차하는 열병합발전소 일부를 관통하는 노선으로 변경됐다.

그러자 주민들이 '안전문제'를 제기하며 발끈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열병합발전소의 가스안전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채 노선변경을 추진하는 것은 '주민안전을 볼모'로 사업자의 이익을 챙겨주는 행태"라며 '주거지역과 1㎞ 이상' 이격된 안전한 노선으로 변경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사업자는 반면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의 요구조건 충족을 위해 차량기지 위치를 변경했으며, 기본계획으로는 (한국지역난방공사)고압가스관의 안전확보가 어려워 노선변경으로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업자는 특히 "실시설계안의 사업비는 기본 계획안 보다 134억여원이 더 소요된다"며 '민간사업자 이익을 위해 노선변경을 추진한다'는 대책위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고 있다.

# 기지창 입·출고 노선 변경 안전성은


국토부는 대책위에 보낸 자료에서 "GTX-A 노선은 지하 대심도 철도로, 평균 지하 심도는 50m 이하로 건설돼 지상 구조물에는 안전, 진동, 소음 등의 피해가 없도록 설계되고, 관계 법령 등에 따라 적법하게 실시계획이 승인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특히 "파주 교하지구 8단지와 지역난방공사 부지를 통과하는 구간은 주택 및 발전소 건물 하부를 관통하는 것이 아니며, 해당 구간은 암반층(연암 및 경암)을 통과하므로, 상·하수도, 전력·통신 선로, 온수관 등 지하 매설물(심도 5m 이내 지표와 가깝게 매설)과는 무관해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책위는 그러나 "차량기지구간은 GTX가 지상으로 나오는 지점으로, 심도(지하 10m)가 아주 얕은데다 연약지반이고, 지하 7m 아래에는 100℃의 끓는 물을 공급하는 4개의 열배관과 2개의 고압가스관이 지나가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심각한 위험요소에도 가스안전영향평가도 받지 않았고 지역난방공사가 제3의 기관에 의뢰한다던 안전검증도 진행하지 않고 있는데 막무가내로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국토부를 강하게 성토하고 있다.

대책위는 그러면서 '열병합발전소 지하 관통 노선의 즉각 변경' 'GTX-A 차량기지 노선과 관련한 자료 공개', '모든 안전검사에 대책위와 시민단체 입회' 등을 요구하고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