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부천페이' 발행 석달만에 100억원 돌파

장철순 발행일 2019-07-12 제9면

일반판매분 30억 이상 추가 검토

부천시가 올해 250억원을 목표로 발행한 '부천페이'가 석 달만에 100억원을 돌파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카드형 지역사랑상품권인 부천페이는 지난 4월 스마트폰 앱으로 출시된 이후 3만8천여장의 카드발급과 약 66억원의 일반판매를 기록해 경기도내 최고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부천페이는 스마트폰 앱과 NH농협은행(판매대행 11개 지점) 창구에서 신청 및 구매(충전)할 수 있으며 평상시에는 6%, 추석·명절 등에는 10%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현재 구매 인센티브 한도는 월 40만원이다.

일부 사용 제한 업체를 제외하고 신용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연 매출 10억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체와 전통시장에서 모두 사용 가능하다.

시는 일반판매분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당초 예상보다 빨리 목표액 90억원의 70% 이상을 달성함에 따라 30억원 이상 추가 발행을 검토 중이다.

시는 또 내년부터는 현역군인 상시 10% 인센티브, 슈퍼마켓 나들가게는 10억원이 넘어도 전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재우 생활경제과장은 "10% 인센티브 기간을 8월과 9월까지 확대하고 인센티브 한도 금액도 현재 월 40만원에서 월 50만원으로 상향을 추진 중"이라며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가도록 판매분을 적극 소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