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근대건축물 밀집지, 신축 고도 제한 강화

윤설아 발행일 2019-07-12 제3면

월미로변 26m·인천역 35m이하로
市, 도시관리계획 이달말 변경 고시


근대 건축물이 밀집한 인천시 중구 개항장과 인천항 일대에 신축 건물의 건축 고도 제한이 강화됐다.

인천시는 중구 개항장 일대 경관을 보호하기 위해 옛 인천우체국 인근인 '월미로변 업무 구역'과 '인천역 역세권 구역'의 신축 건물 최고 높이를 각각 26m, 35m 이하로 제한하는 도시관리계획을 이달 말 변경 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월미도 인근 업무구역과 인천역 역세권 구역은 '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시관리계획 결정안을 가결했다.

기존 지구단위계획은 이곳에 들어설 수 있는 건축물의 최고 높이를 '5층 이하(20m 이하)'로 제한했지만, 담당 구청의 건축위원회 심의만 통과하면 6층 이상도 지을 수 있다는 규정 때문에 무분별하게 고층 건물이 건립될 우려가 높았다.

실제로 지난해 중구에서는 옛 러시아영사관 터에 97m 높이의 29층 규모 오피스텔 건축 사업이 허가가 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시는 이 규정이 개항장 일대 조망을 해칠 수 있는 소지가 크다고 보고, 구(區) 건축위원회 심의로 6층 이상의 건축물 신축, 증·개축을 허용한다는 규정을 전면 삭제했다.

35m 이상 고층 건물을 지으려면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받고 지구단위계획 변경 절차를 밟아야 한다.

시는 다만 과도한 재산권 침해 소지를 없애기 위해 월미로변 업무구역의 경우 26m까지, 인천역 역세권구역의 경우 35m까지 높일 수 있게 했다.

용적률도 구역별로 다소 완화했다. 이러한 변경 사항은 7월 말 도시관리계획이 변경 고시되면 바로 적용될 예정이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