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성희롱 의혹'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추천에 도의회 '태클'

김성주 발행일 2019-07-12 제3면

道 신임 원장 '1순위' 선정자관련
농정위, 인사 검증절차 요구 반발
비전문가·1년새 4번째 교체 비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신임 원장에 성희롱 의혹이 제기됐던 인물(6월 28일자 7면 보도)이 추천되자, 경기도의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농정분야의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진흥원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등을 검증절차를 요구하고 나섰다.

11일 농정위는 진흥원 인사 진행 상황과 최근의 농정분야 공직 인사를 두고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정한 세상에 농정분야는 빠져있다"고 규탄했다.

이는 신임 진흥원장 1순위로 지난 2003년 성희롱 의혹을 받은 A씨가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또 지난 1년간 도 농정해양국장이 4번째 바뀐 사실도 농정위가 민선 7기 경기도 농정정책에 대해 비판하는 이유다.

농정위는 시민단체, 농민단체 등을 통해 불거진 후보자 A씨의 성희롱 의혹에도 지사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진흥원이 농식품의 판매·홍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및 학교급식 사업, 도시농업 활성화, 공원·녹지·산림의 조성·관리 등 경기농정의 핵심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중요한 자리인 만큼 여러 의혹에 대한 검증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교육·파견 등 실국장급 인사의 특성과 일정을 감안해도 비전문가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의 재임기간으로 농정국장을 거쳐 가면서 농정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농정위 백승기(민·안성2) 부위원장은 "농정 분야 전문가도 아니고 도덕적으로도 검증이 필요한 인물이 신임 진흥원장의 유력인물로 꼽힌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농정위에서 정책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검증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