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람들

안양시 시민사회단체연합 공동성명 발표…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아베정권 규탄

최규원 입력 2019-07-31 14:45:22

2019073101002420900116291.jpg
안양시 시민사회단체연합은 31일 안양시청 1층 로비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일본 경제 보복과 관련해 안양지역 시민사회 단체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일제침탈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정당한 배상지급과 사과 및 수출규제에 대한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를 비롯한 11개 시민단체는 31일 안양시청 1층 로비에서 '일제침탈역사 반성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아베정권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안양시 시민사회단체는 과거문제에 얽메이지 않고, 각 단체 간의 자매, 우호 결연을 통한 다양한 친선교류 활동을 통해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이바지 해왔다"며 "그럼에도 일본정부는 마땅히 해야 할 과거사에 대한 사과와 배상에 미온적이고 진실된 반성도 해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9073101002420900116292.jpg
안양시 시민사회단체연합은 31일 안양시청 1층 로비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이어 "우호적으로 지속해 온 양국 간 민간차원의 시민사회단체의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고 앞에서는 자유무역을 말하고 뒤에서는 경제 보복을 준비하는 위선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이를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정부와 아베정권은 일제침탈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정당한 배상지급과 역사 앞에 사과 ▲일본정부는 일방적 보복적 수출규제 조치 즉각 철회를 촉구한 뒤, 안양시민들과 함께 강력한 일본관광 자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전개 등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