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기약없는 지하차도 완공… 오산시·LH '책임 떠넘기기'

김태성 발행일 2019-08-14 제10면

오산시청 앞 동부대로
장기 공사에 발주처와 시공사의 누더기 공사 방치로 교통체증을 빚고 있는 오산시청 앞 동부대로의 모습.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공사 절반도 진행 안됐는데 10월 완료 목표 안내 '지역민 기만'
LH "설계변경 요구 때문" 市 "시행자 토지보상 지연 탓" 공방

누더기 도로로 전락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동부대로 연속화를 위한 지하차도 사업(8월 13일자 9면 보도)의 완공 시기가 기약 없이 미뤄지며 시민들의 불만과 불안을 키우고 있다.

발주처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관할 지자체인 오산시는 "설계변경 요구 때문이다", "토지 보상 미진과 관리소홀 때문"이라며 네 탓 공방만 하고 있는 상태다.

13일 LH와 오산시, 시공사인 제일건설 등에 따르면 당초 이 공사는 2016년 8월 시작돼 올해 10월 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었지만, 현재 전체 사업계획의 절반도 진척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가 늦춰지는 이유는 시청 지하차도 및 대원지하차도 중간에 위치한 원동고가를 철거하고 전면 지하화를 해야 연속화의 사업취지가 높아진다는 오산시 측의 요구로 설계변경이 검토됨과 동시에, 도로 건설 등에 따른 발주처의 토지보상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오산시는 이 같은 이유로 이미 지난 6월 공사 지연에 따라 동부대로(시도 10호선) 연속화 및 확장공사 지하차도 사업을 2023년 말로 바꾸는 실시계획변경 인가를 고시한 상태다.

그럼에도 LH와 제일건설 측은 공사 완료가 10월에 이뤄진다는 안내판을 설치해 두고 공사를 진행하는 등 사실상 지역민을 기만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LH는 이 같은 설계변경 요구가 공사지연의 주된 이유라고 설명하며 오산시 탓으로 돌리고 있다. LH 측 관계자는 "추가적인 사업요구로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공사를 빨리 마치지 못하는 우리는 물론 제일건설 측도 답답한 입장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오산시는 이에 대해 "시행자가 도로 사업을 위한 보상도 완결 짓지 못했다. 공사지연과 관리소홀은 별개다. 이에 대한 불편을 지자체에 떠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미 4년째 고통을 받은 주민들은 공사 지연은 물론 공사관리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발주처인 LH 측과 오산시가 함께 책임질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풍경채 브랜드를 사용하는 제일건설이 햇수로 4년째 공사를 하면서, 인도확보 등 공사와 관련, 제대로 된 안전 및 편의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을 방치하는 것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은 "발주처인 LH 책임이 크지만, 공사 관할 지자체인 오산시도 시민을 위한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지 못한 것이 문제"라며 "전면 지하화 용역 검토 협의와는 별개로, 공사기간 동안 공사구간의 안전 관리 방안 등이 필요하고 이를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