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총판 갑질' 지적 천재교육… 국세청서 '세무조사' 착수

김영래·배재흥 발행일 2019-08-22 제1면

untitled-2.jpg
사진은 경기도 내 한 천재교육 지역총판 창고. /경인일보 DB


세무 장부 확보 '일시보관 조사'
공정위도 불공정거래행위 주시

국세청이 국내 1위 교육·출판 그룹 천재교육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1일 국세청 및 출판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20일 조사공무원 수십 명을 서울시 금천구 소재 천재교육 본사에 보내 세무관련 장부·서류 등을 확보하는 일시보관(예치)조사를 벌였다.

일시보관조사는 국세기본법과 조사사무처리규정에 따라 납세자가 무자료·위장 거래한 혐의를 받거나 납세자에 대한 구체적인 탈세 제보, 납세자의 탈루·오류 혐의를 입증할 명백한 자료 등이 있으면서 증거인멸 우려로 세무조사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될 때 이뤄진다.

이로써 천재교육은 국세청과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동시에 받는 처지가 됐다.

앞서 천재교육 총판(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는 사업주 10여 명은 12일 본사의 '갑질 횡포'를 지적하며 공정위 서울사무소에 불공정거래행위 신고서를 접수(8월 14일자 1면 보도)했다.

총판들은 본사로부터 '교사·연구용 교재 등 판촉비용 전가', '징벌적 페널티 부과', '반품 제한(20%)' 등 총 7가지 유형의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본사는 '사실무근'이라며 총판 측 주장을 반박해 왔다.

공정위는 현재 불공정거래행위 조사의 주체, 방식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세무조사 대상에 천재교육 본사와 총판 간 거래내용도 포함됐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지만, 정확한 조사 배경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개별조사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천재교육은 세무조사와 관련한 경인일보 질문에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김영래·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