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GTX-B노선 예타 통과 호재… 남양주·부천·송도 집값 들썩

장철순·황준성 발행일 2019-08-23 제1면

역사 중심 웃돈 붙고 매물 사라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의 예비타당성(예타) 통과로 교통망 수혜를 누릴 남양주와 부천, 인천 송도의 집값이 불과 하루 새 크게 달라졌다. 수천만원의 웃돈이 붙고 있고 매물도 사라지고 있다.

21일 경기·인천의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GTX-B가 정차할 예정인 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수문의가 하루 사이에 크게 늘었다.

예타 통과 전인 21일 오전만 하더라도 별다른 문의가 없었는데 통과 발표 이후 전화가 하루에 30통 넘는 등 빗발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남양주 평내동 일대의 아파트값은 평균 2천만원의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형성됐다가 하루 사이에 매수 호가가 크게 올라 오히려 웃돈이 붙고 있다.

심지어 매도하려 했던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는 실정이다. 그동안 남양주는 서울과 가까운 거리, 조성된 주거단지와 발달한 상권에도 불편한 교통에 주목을 크게 받지 못했다.

인천은 노선 시작점이 유력한 송도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송도는 자급자족을 위한 인프라는 갖췄지만 서울 진입까지 80분 이상 걸린다는 단점이 컸다.

GTX-B로 향후에는 30분 이내로 들어갈 수 있어 주요 지역의 매물 호가가 하루 사이 2천만원 이상 올랐다는 게 송도 내 부동산들의 전언이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침체한 분양 시장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남양주(2개 단지), 부천(1개), 인천 부평(2개), 송도(5개)에서 올해 8천621세대가 분양되는데 GTX 호재로 높은 수요가 기대된다.

게다가 이들 지역은 모두 투기과열지구로 묶이지 않아 10월 초 예고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했지만 예타 통과로 시장이 과열될 경우 정부가 추가 규제에 나설 수 있어 건설사들이 공급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부천의 경우 역이 들어설 전망인 부천종합운동장을 중심으로 도시개발사업과 역곡 공공주택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 일대는 지난 2012년 개통된 지하철 7호선, 2021년 개통 예정인 소사~대곡 간 복선전철로 트리플 역세권이 형성된다. 또 부천 대장지구와 남양주 왕숙지구의 3기 신도시 개발도 GTX 개발에 따른 교통 개선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이미 시장에 GTX 호재가 선 반영돼 있지만 불확실성이 사라져 매수 수요가 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철순·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