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시, 민선 7기 첫 '대북지원' 나선다

김명호 발행일 2019-09-16 제1면

볼턴 경질 북미대화 재개 전망속
내달 어린이 비타민제 전달 추진

평양회담 1周·공동선언 12周 맞아
기자간담·이종석 前 장관 특강도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전격 경질되면서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이 다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9·19 평양 정상회담 1주년, 10·4 공동선언 12주년을 맞아 다음 달 북한 어린이들에게 의약품을 전달하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이후 남북협력기금을 이용한 대북 지원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천시는 북측 어린이들에게 의약품을 지원하는 일을 주로 추진해온 국내 민간단체와 공동으로 오는 10월 어린이용 비타민제를 북한에 보내는 대북 지원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인천시는 이를 위해 통일부 승인을 끝마친 상태며 현재 대북 지원 민간단체와 세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현지에서 비타민제를 조달해 곧바로 단둥을 통해 북한으로 어린이용 비타민제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008년 평양 치과병원 현대화 사업을 시작으로 2010년에는 평양산원(산부인과) 영유아와 산모를 위한 분유·우유·의약품 지원 등 의료 분야와 관련한 대북 사업을 추진한 경험이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대북 지원 민간단체와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있다"며 "다른 자치단체도 이번 지원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9·19 평양 정상회담 1주년이 되는 오는 19일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이 주재하는 기자 간담회를 열어 민선 7기 평화협력 사업 방향과 비전 등을 설명할 예정이고 24일에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을 초청해 시민 특강도 개최할 계획이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도 최근 '10·4 남북정상선언 12주년 기념 인천, 평화가 온다'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남북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평화 영화 상영과 평화 기행 등 여러 행사를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판문점 회담 이후 남북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인천에선 서해5도 어장 확대를 비롯해 남북평화 도로 1단계(인천 영종~신도) 구간 사업 확정, 해안가 철책 철거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여러 성과가 나왔다.

인천시 관계자는 "남북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긴 했으나 9·19 정상회담 1년을 맞아 화해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고 확산시키기 위한 여러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