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정장선 평택시장, 국회 '소재·부품·인력발전특위 간담회'서 현안 건의

김종호 입력 2019-09-19 16:45:21

2019091901001377700067721.jpg
평택시 정장선(사진 뒷편 왼쪽에서 5번째) 시장이 19일 국회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소재 부붐 장비 인력 발전특위와 기조 자치단체장 간 간담회에 참석, 산업단지 지원을 위한 지방세법 개정 등 정부와 국회의 지원을 요청했다. /평택시 제공

평택시 정장선 시장이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정 시장은 19일 국회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린 일본수출 규제 대응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특위와 기초 자치단체장 간 간담회'에 참석,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사업장 동향과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특별위원회에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간담회에는 정 시장을 비롯해 경기·충남지역 8개 기초자치단체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인력발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소재인 화학물질 관리체계가 정부 부처 간 허가 및 신고절차의 중복성으로 인해 소재ㆍ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시간적ㆍ비용적 손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이를 해소할 제도적 장치를 신속히 마련해 줄 것과 '산업단지 지원을 위한 지방세법 조속 개정', '인구 50만 대도시 인정 제도 개선'등을 요청했다.

또한 산업단지와 주변 주민들 간 지역협력 사업 등 상생 방안 마련이 가능하도록, '산업단지 주변 주민 지원사업'의 법적 제도화도 건의해 눈길을 끌었다.

정 시장은 "평택에는 특히 반도체 관련 협력업체들이 많고 또 계속해서 입주하려는 업체들도 많다"면서 "일본수출규제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50억원의 추경예산을 확보, 올해 지원예산을 200억원으로 증액했으며 지원이 더 필요할 경우 추가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