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쌍용차 노사, 경영정상화 위한 복지축소 등 자구노력 방안 합의

김종호 입력 2019-09-22 17:47:08

2019092201001490300073621.jpg
쌍용자동차 평택본사 전경.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 노사가 경영정상화 통한 쌍용차 경쟁력 향상을 위해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쌍용차 노사는 최근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합의는 노동조합이 고용 및 경영안정을 위한 회사의 비상 경영에 적극 동참하기로 하면서 지난 3일 긴급 노사협의를 시작한 이래 구체화 돼 최종 합의에 이른 것이다.

쌍용차는 이번 자구계획 방안에 대해 노사가 회사의 경영 체질 개선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성장 가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의 선제적인 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합의의 주요 내용은 '안식년제 시행(근속 25년 이상 사무직 대상)', '명절 선물 지급 중단', '장기근속자 포상 중단', '의료비 및 학자금 지원 축소' 등 22개 복지 항목에 대한 중단 또는 축소며, 이외에 고객품질 만족을 위해 '노사공동 제조품질개선 TFT(테스크포스팀)'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쌍용차는 이와 함께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혀 쇄신 계획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8월 쌍용차 노사는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에 합의하는 등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으며, 임원 20% 축소 및 임원 급여 10% 삭감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된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고용을 지키는 길은 시장과 소비자들로부터 신뢰회복을 하는 것이 유일한 길인 만큼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