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김포도 돼지열병 확진… 한강 이남까지 뚫렸다

김우성·신지영 발행일 2019-09-24 제1면

untitled-11.jpg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23일 오전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한 양돈농장 앞에서 방역 차량이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2천여 마리 사육 가현리 농가 발병
파주 추가 의심신고… 정밀검사 중
경기 북부 집중 '북한 유입설' 무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방역 저지선을 뚫고 한강 이남까지 침투했다. 파주에서는 또 다른 의심 신고가 접수돼 돼지열병 공포는 점점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23일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됐다. 파주, 연천에 이은 3번째 사례다.

방역당국은 이날 밤 김포 양돈농가에서 접수된 의심사례를 조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에 위치한 해당 농가는 모돈(母豚) 180마리를 포함해 모두 2천여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이다.

이 농가는 이날 오전 돼지 4마리가 유산하고 모돈 5마리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인다며 방역당국에 돼지열병이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특히 식욕부진을 겪고 있던 모돈 중 2마리는 미열이 있어 돼지열병이 의심됐다.

해당 농가는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장과 직선거리 13.7㎞, 연천 농장에서는 45.8㎞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지난 19일에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방역 점검 차 농장 입구에 들른 적도 있는 곳이다.

이동제한 대상지역인 10㎞ 이내에는 확진농가를 비롯해 모두 5개 농가에서 돼지 3천180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파주, 연천, 김포 등 경기북부에 잇따라 확진 사례가 집중되면서 '북한 유입설'에도 무게가 실리는 모습이다.

경기도수의사회 관계자는 "북한군은 부대에서 돼지를 키우는 경우가 많고, 사람이 먹던 잔반을 사료로 주기도 한다"면서 "지금까지 북한에서 보고된 돼지열병 사례는 1건에 불과하지만, 알려진 것에 비해 북한에 돼지열병이 만연해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파주의 양돈농장에서 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우성·신지영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