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특별교부금 환영 현수막 '눈총'… 생색낸 前의원·무색한 現의원

장철순 발행일 2019-10-10 제6면

현수막 갈등
서영석 전 경기도의원이 경기도의 특별조정교부금 확정과 관련 현수막을 내건 모습. /경기도의회 이진연 의원 제공

부천제일시장 현대화 20억 확정
"사전 협조 요청도 없어" 발끈
"선거법 위반 시비 우려" 해명


부천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경기도의원이 현직 도의원이 노력해 받아 온 특별조정교부금을 마치 자신의 성과인양 알리는 현수막을 내걸어 빈축을 사고 있다.

경기도의회 이진연(성곡·고강본·고강1동) 의원은 최근 부천 제일시장 아케이드 설치사업을 위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20억원이 확정됐다는 소식을 알리는 현수막을 거리에서 발견하고는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이 사업비를 확보하느라 경기도에서 발품을 팔고 뛰어다닌 자신이 아니라, 같은 당 소속 전직 도의원인 서영석 전 의원의 이름이 붙어 있었기 때문이다.

순간 이 의원은 지난 봄 경기도의회 부천상담소에서 부천제일시장 상인회 회장을 비롯한 시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시장의 현대화 사업을 논의하는 등 사업비 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한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

이 의원은 "지난주 금요일(4일)에 서 전 의원을 부천 제일시장 행사에서 만날 때만 해도 현수막에 대한 얘기가 전혀 없었다"며 "부천 제일시장의 현대화 사업에 대해 환영할 수는 있지만 최소한 이 예산을 확보한 사람에게는 사전 협조를 얻는 게 도리가 아니냐"며 발끈했다.

이 의원이 심정을 토로한 SNS(페이스북)에는 "같은 당이라고 그냥 넘길 일이 아니다. 상도에 어긋나는 일"이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서 전 의원은 "지역의 현안에 대해 그동안 나름 노력해 왔다"며 "이 의원과 사전 논의없이 현수막을 걸어 지역에 본의 아니게 오해를 일으킨 것 같다. 당초 이 의원의 이름도 넣으려 했는데 제3자가 현수막을 걸 경우 선거법 위반 시비가 일 것 같아 본인 명의로 걸었다"고 해명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