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경기도 국정감사' 오늘 진행]버스요금 인상·지역화폐… '국감장에 쏠린 눈'

신지영 발행일 2019-10-18 제1면

꼼꼼한 준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2019년도 경기도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 마련된 국정감사장에서 직원들이 감사준비를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ASF·구급보고서 유출 등도 주목
李지사 선고 관련 '여야공방' 예상
남부청 '화성 8차 진범 논란' 관심

2019년도 경기도 국정감사가 18일 실시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진행하는 이번 국감은 오전 경기도청, 오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순으로 열릴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서는 경기도청 국감은 최근 시행된 버스요금 인상, 도의 역점 정책인 지역화폐,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 등이 주요 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14일 숨진 채 발견된 연예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의 구급 활동 동향 보고서 유출 사태(10월 15일자 단독 보도)도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또 이 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받고 있는 재판의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이 선고된 것과 관련해 여야의 공방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여당으로선 대권 잠룡이자 유력 정치인인 이 지사 옹호 발언에 무게 추가 기울 것이고, 야당에선 도덕성 문제와 도정 수행 능력에 대해 질타할 가능성이 있다.

도청 국감에는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와 '선감학원' 사건 관련 인물들이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이 교수는 최근 이 지사의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하며 화제에 올랐다.

안산에 위치했던 소년범 수용소 선감학원은 일제 강점기에 세워져 지난 1982년까지 운영되며 인권 유린이 벌어졌던 장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남부청 미제사건 전담팀이 밝혀낸 화성연쇄살인사건 8차 범행 진범 논란이 주요 관심사다. 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8차 사건 범행을 자백하면서 이미 형 집행이 끝난 윤모씨가 이 사건 재심 청구를 준비하고 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