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판교처럼… 3기 신도시 '미래형 자족기능' 강화

조영상 발행일 2019-11-08 제1면

道, TF 첫 회의서 조성 현황 공유
광역교통 공급도 정부와 협력키로

경기도가 3기 신도시를 판교 신도시 모델처럼 성공적인 도시로 구축키 위해 '미래형 자족기능'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정책으로 추진 중인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의 성공적 모델 구축을 위해 지난 6일 '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조성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전체 3기 신도시 가운데 경기도에만 24만호가 공급된다. 이에 도는 남양주 '왕숙·왕숙2', 하남 '교산', 과천 '과천지구'의 10만500호의 사업시행자로서 행정지원을 맡는다. 이 중 하남과 과천 2곳의 사업시행은 경기도시공사도 함께 할 예정이다.

TF는 경기도 21개 부서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시공사, LH 등으로 구성됐다. 도는 이번 TF 구성을 통해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 사업시행자로서의 주도적인 계획 수립 뿐 아니라 '중앙-지방-시행자'를 조절하는 통합 소통채널 창구역할을 할 계획이다.

우선 TF는 첫 회의를 통해 자족기능 강화 방안에 대한 모델로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현황 등을 함께 공유했다. 또한 퍼스널 모빌리티 활성화 및 친환경(수소·전기) 충전 인프라 마련 등 미래 신교통수단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이밖에 철도 및 BRT·버스 등 광역교통수단에 대한 적정 공급을 위해 중앙정부와 최대한 협력해 나가는 것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TF는 100만㎡ 이상의 대규모 택지 7개소를 대상으로 분야별, 지구별, 기관별 주제에 따라 상시 운영될 예정이며 기초 지자체의 의견도 최대한 수용해 공동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김준태 도 도시주택실장은 "3기 신도시는 우리가 함께 만드는 도시다. 1·2기 신도시의 문제점을 보완해 자족기능이 강화된 도시로 조성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상기자 donal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