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연예

"겨울왕국2 스크린 독점 위법"…시민단체, 검찰에 디즈니 고발

연합뉴스 입력 2019-12-02 09:28:13

2019120201000076400003761.jpg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가 지난 토요일 166만1천96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 기록은 역대 최다 일일 관객 기록을 보유한 '어벤져스: 엔드게임'보다 불과 502명 적은 수치다. 상영점유율은 73.4%로 스크린 독과점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24일 서울 시내 한 영화관의 모습. /연합뉴스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가 국내 상영관 대부분을 독점하고 있어 독점금지법(독점금지및공정거래에관한법률)을 위반했다며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1일 고발장에서 "겨울왕국2는 지난달 23일 기준 스크린 점유율 88%, 상영회수 1만6천220회로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한국 영화관 사상 최고 상영 횟수 기록을 갈아치웠다"며 "이는 1개 사업자가 5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서 독과점 금지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프랑스는 극장에서 한 영화가 스크린 3개 이상을 잡으면 불법이고, 미국도 점유율을 30% 넘기지 않는다"며 "디즈니코리아는 스크린 독점을 시도해 단기간에 막대한 이익을 창출하면서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고 독점금지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겨울왕국2는 개봉한 11일 만에 858만 명의 관객을 불러모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