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체육관 조성용역비까지 혈세 사용… "市, 서울대 시흥캠 지원 너무 과해"

심재호 발행일 2019-12-03 제10면

시흥시의회, 내년도 예산 심의서 질타

시흥시의회가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를 위한 시흥시의 과도한 일부 재정 지원에 불만을 표시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일 오전에 열린 제271회 2차 정례회 '미래전략담당관실'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의에서 서울대 부지 내 1억원의 체육시설 조성과 관련한 용역비 편성에 대해 일제히 성토했다.

안선희 의원은 "서울대 체육관을 짓는데 왜 시 세금으로 체육관 용역을 하는지, 체육관도 시가 지어주느냐"며 따져 물었다.

이어 "지난해 서울대 교육협력사업에 무려 24억5천만원이 들어갔다. 서울대를 위해 매년 시흥시민 세금을 몇십억원씩 써도 되는가"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홍원상 의원도 "당장 배곧신도시 주민들은 체육시설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시가 왜 서울대 부지 내 체육시설에 대한 용역비까지 대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용역비가 서울대에 제공하는 개발이익금 4천500억원에 포함된 돈인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아니다. 서울대 학생들이 이곳에 있는가.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아니라 서울대 연구소가 아니냐"며 "땅도 공짜로 주고 기숙사도 지어 줬으면 이제 서울대가 알아서 해야지, 언제까지 (시민 혈세) 퍼줘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안돈의 의원과 무소속 이상섭 의원 역시 "서울대 체육관을 지으면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윤진철 시 미래전략담당관은 "서울대에 제공하기로 한 개발이익금 4천500억원은 거의 다 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서울대 체육관 건립비는 시흥시가 부담하지 않으며 체육관도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잘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