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한국당 "백원우 별동대는 공수처 축소판… 청와대 선거개입" 총공세
정의종 발행일 2019-12-03 제5면
한국당 '민주당 본회의 거부 규탄'<YONHAP NO-243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의원 등이 2일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민주당 본회의 거부 규탄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첩보 수집 수사관 극단적 선택은
심리적 압박 궁지몰려 행동" 추정
직무·감찰 문제 규명 국조 필요성


자유한국당은 2일 지난해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선거농단' 의혹을 쟁점화하고 나섰다.

'3대 친문(친문재인)농단 게이트' 중 청와대의 하명수사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는데다 수사의 실마리가 된 첩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보이는 A 수사관이 전날 검찰 출석 직전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사태가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창성동 별관에서 따로 운영했다는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별동대를 두고 "어떻게 하면 이 정권 측근들의 죄를 덮고, 상대편에게는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서 끌어낼지 중상모략을 꾀하던 밀실"이라며 "(여권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축소판"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별동대의 A수사관이 '진실을 밝히기 두려워서',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야 해서', '청와대의 압박이 심해서' 등의 이유로 심리적인 궁지에 몰리자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별동대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가서 김기현 당시 시장의 비위 첩보를 수집했으며, 이렇게 가공된 첩보가 백 전 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에 넘어가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게 한국당이 그리는 이번 사건의 개요도다.

A 수사관은 애초 검찰 조사에서 울산에 간 일이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고래고기 사건'으로 비롯된 검·경 갈등을 조정하려고 울산에 갔다고 밝히자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해당 수사관이)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했다더라"고 했다.

당내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이끄는 곽상도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이 몸담았던 검찰에 허위 진술한 것이 부담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곽 의원은 "청와대 재직 중 했던 업무가 아무런 문제나 범법행위가 없다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청와대에서 어떤 불법 감찰이 있었는지, 수행한 직무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한층 커졌다"고 주장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