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회

수능 성적 나오기 2~3일전… 재수생 312명은 '미래를 엿봤다'

이원근 발행일 2019-12-03 제2면

시스템 허점 이용 '본인 점수' 조회
교육부 유출 시인 '발표 예정대로'
"논술 향후 일정에 유리" 靑 청원

작년 감사원 보안 소홀 지적 논란

2020학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 성적 공개를 이틀 앞두고 일부 수험생들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성적표를 미리 발급하는 사태가 발생, 파문이 일고 있다.

교육 당국은 사전 테스트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유출 사실을 공식 인정했고, 수험생들은 성적표를 미리 발급할 경우 대입 정보를 다른 사람보다 미리 파악할 수 있어 향후 전형에서 유리해지는 등 형평성 문제가 불거진다며 반발했다.

특히 평가원이 지난해 감사원으로부터 온라인 시스템 전산 보안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2일 평가원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2일 오전 1시 32분 사이에 졸업생 312명이 수능 성적 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본인 인증한 후 소스코드에 접속해 2020학년도로 변경, 본인의 성적을 사전 조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1일 한 수험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방법'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웹 브라우저 개발자 도구를 이용해 소스코드를 '2019'에서 '2020'으로 바꾸면 성적표 발급 신청과 출력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기존 성적 이력을 올해로 바꾸는 것이어서 재수생만 확인이 가능했다.

이에 평가원 측은 "서버 검증 기간 중 일부 졸업생이 성적표 조회를 위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했고 해당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했다"며 "성적 제공일 이전에는 성적 조회가 이뤄지지 않아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문제를 시인했다.

현재 수능성적 확인 사이트 접속은 불가능하다. 교육부와 평가원은 수능 성적표를 예정대로 4일 발표하기로 했다.

일부 수험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게 되면서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한 수험생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수능 최저등급 예측 등을 다른 사람보다 앞서 확인할 수 있어 논술이나 향후 일정에 유리한 측면이 있다"며 "법을 준수하는 일반 수험생들이 피해를 보게 됐다"고 토로했다. 평가원은 성적을 사전에 조회한 수험생과 조회 방법을 유포한 응시생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