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8개지청 관할 경기지방노동청 신설하라"

김성주 발행일 2019-12-03 제4면

경기도 노사민정협, 도의회 기자회견

4
2일 오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가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8개 지청을 관할하는 지방노동청 신설을 주장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도내사업장·근로자수 서울 추월"
노동행정 수요 전국최대 강조도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가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에 목소리를 높였다.

한때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수원 이전이 추진되면서 경기도와 인천시가 갈등을 빚었던 것과 달리 경기도내 8개 지청을 관할하는 지방노동청을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는 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의 노동행정수요는 전국 최대로 단독 노동규모 이상"이라며 "이미 관할청인 중부지방고용노동청 행정수요의 75%에 달하는 만큼 지방노동청이 신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경기도내 사업장수가 58만1천개에 근로자수가 423만6천명에 달해 단독청인 서울고용노동지청보다 사업장과 노동자 수가 많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또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6개 지방청 중 가장 광범위한 지역을 담당하고 인천, 강원까지 아우르는 행정구역간 불일치로 행정서비스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경기도에서 지방노동청 신설에 대한 목소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1년 경기도의회에서도 신설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하기도 했으며, 지난 2010년 12월에는 당시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이 중부지방청을 수원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추진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인천지역의 한 국회의원의 입을 통해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천지역의 반발을 샀고, 결국 박 장관은 이전 계획을 철회한 뒤 수원지청을 경기지청으로 격상시키는 것으로 조직개편을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도 이같은 사실을 언급하고 당시와 다른 지방노동청 '신설'에 초점을 맞춰 조직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용목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의장은 "지금의 방식으로는 노동행정 수요에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에 한계가 있다"며 "경기도 8개 지청을 관할하는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경기도의회 조광주(민·성남3) 경제노동위원장과 한국노총, 경기경영자총협회, 경기도여성네트워크 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