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5선 심재철·3선 윤상현, 한국당 원내대표 출사표

정의종 발행일 2019-12-06 제1면

유기준·강석호와 '4파전' 양상

자유한국당이 오는 9일 원내대표 경선을 치르기로 한 가운데 5선 심재철(안양 동안을) 의원과 3선 윤상현(인천 미추홀을) 의원이 수도권 총선 필승론을 제기하며 경선 경쟁에 뛰어들었다.

5일 현재까지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이들 외에 부산 출신의 유기준(4선), 경북 출신의 강석호(3선) 의원 등이 참여해 4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꽉 막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속에 치러지는 이번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대다수가 '협상력 제고'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으나 경인지역 출신 후보들은 저마다 수도권 총선 필승론을 내세우며 자신의 우월성을 강조했다.

심재철 의원은 안양 동안을에서 내리 5선을 지낸 '수도권 후보'임을 거론하며 "수도권을 지켜내야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고, 다음 대선을 향한 고지에 올라서게 된다"며 "저는 수도권 험지에서 2004년 노무현 탄핵 역풍을 이겨냈고, 수도권이 완패했던 2012년·2016년 선거에서도 꿋꿋이 살아남았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윤상현 의원 역시 "수도권 의원으로서 처절함과 절박함, 절실함을 가지고 나왔다"며 "수도권이야말로 총선 승리에 기여할 가장 중요한 지역으로 전체 의석수의 반 가까이 된다. 총선 승리를 위해 수도권 중심의 전략과 메시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당내 친박(친박근혜) 성향 의원이 다수 포진한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회의가 열리는 등 계파별 소모임과 수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