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심재철"싸워 본 사람이 선봉장" 윤상현 "총선 승리의 길 잘안다"
정의종 발행일 2019-12-06 제4면
수도권 중진 원내대표 경선 출마
심 "공수처·선거법 맞서 싸울 것"
윤 "친·비박 누구와도 통합 견인"


2019120501000342300017731
심재철 의원
9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경기·인천 출신 후보가 당선권에 오를지 초미의 관심이다.

경기도 5선 심재철(안양 동안을) 의원과 인천 3선 윤상현(인천 미추홀을) 의원이 경선에 뛰어들어 부산 출신의 유기준(4선), 경북 출신의 강석호(3선) 의원과 4파전 양상을 띠고 있다.

1차 투표에서 재적 의석수 절반을 넘지 못하면 1·2위 간 2차 경선에 들어가 최종 당선자를 결정한다.

누구도 예측하기 어려운 중진 대결에서 심재철·윤상현 등 두 후보는 정치적 결은 다르지만, 내년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되는 수도권 표심을 끌어낼 수 있는 후보들이다.

2019120501000342300017732
윤상현 의원
여기에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를 놓고 대치국면에 심 의원은 투쟁력이 돋보이고 윤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회 원내대표단에서 원내 수석부대표를 지낸 경험이 있어 탄탄한 협상력이 주 무기다.

그래서 심 의원은 출마의 변으로 "싸워본 사람이 총선의 선봉장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 집권으로 가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평시가 아니다. 저는 공격수를 마다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맞서 싸우겠다"며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끌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윤 의원은 "혁신과 통합으로 총선 승리를 이끄는 야전사령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인천에서 내리 3선을 지낸 윤 의원은 "저는 일 잘한 원내 수석부대표였다. 이기는 협상의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또 선거 승리를 이끈 사무총장이었기 때문에 총선 승리의 길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쟁, 협상, 전략에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압도할 수 있다. 친박(친박근혜)이든 비박(비박근혜)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고 덧붙였다.

그는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의 사무총장 인선 등이 충분한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원내대표가 되면) 옆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말도 남겼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