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경영포럼]박남춘 시장 "바이오산업 원부자재 국산화 인프라 확대"
윤설아 발행일 2020-01-10 제3면
경인일보·인천경영포럼 공동주최 제416회 조찬강연회
박남춘인천시장경영포럼
박남춘 인천시장이 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 조찬강연회에서 '2020년도 인천시정 운영방향과 기업 지원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헬스밸리·공정전문센터등 만들어
인재양성·기업 기술개발체제 구축
남동산단 2023년에 '스마트산단화'
'광범위한 효과' 지역화폐 지속 강조


박남춘 인천시장이 올해 바이오산업의 원자재와 부자재를 국산화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사업에 총력을 쏟겠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9일 연수구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 제416회 조찬강연회 연사로 나와 "인천은 바이오 생산도시 세계 1위로, FDA(미국 식품의약국)·EMA(유럽 의약품청)도 인천에 있는 삼성과 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 됐다"며 "바이오헬스밸리를 조성해 많은 인천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시장은 올해 시정 운영 방향 중 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지역 전략산업 유치·육성'을 꼽았다.

바이오공정전문센터 건립을 추진해 2천500명의 인재를 양성하고, 2022년까지 송도에 바이오융합기술단지를 조성해 250곳의 관련기업을 입주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박남춘 시장은 "바이오 관련 원부자재의 국산화 수준이 2%밖에 안 되고 98%를 외부에서 수입하고 있다"며 "바이오헬스밸리에 많은 기업들이 들어와 같이 기술을 개발하고 연구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춰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월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과 함께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남춘 시장은 남동산단 구조고도화를 위한 '스마트산단 조성사업'도 2023년까지 준공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박 시장은 "남동산단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밥 먹는 곳조차 변변한 장소가 없다고 한다"며 "민간 전문가, 공단, 남동구 관계자들과 함께 사업 추진단을 만들 예정이며 2022년까지 소재·부품·장비산업 실증화지원센터도 건립해 혁신적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을 위한 인천형 지역화폐 '이음카드(e음카드)'는 임기 내 흔들림 없이 밀어붙이겠다고 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음카드 예산으로 833억원 들어가는데 토목사업하는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효과를 내고 부가세도 774억원 이상 늘었다"며 "올해 발행액(충전액) 2조5천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누가 뭐래도 사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화물주차장 건립, 중고차수출단지 이전 사업 등에 대해서도 "항만공사가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 주민 갈등이 많은 만큼 최선을 다해 풀어보겠다"며 "이해와 힘을 실어달라"고 주문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