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개성 관광 재개 추진' 속도 높이는 경기도
강기정 발행일 2020-01-13 제3면

111.jpg
개성공단 화물열차가 운행을 마친 뒤 도라산역에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이화영 부지사, 김연철 장관 면담
사전신청서 전달·정부 협조 요청
金통일 "道 추진 사업, 적극 지원"


이재명 도지사의 신년사를 통해 개성 관광 재개 추진을 공식화한 경기도(2019년 12월 31일자 3면 보도)가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 공개적으로 개성 관광 추진을 요청하는 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일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장관과 면담해 개성 관광 사전신청서를 전달하면서 정부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이를 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종철 6·15공동선언실천 경기본부 상임대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강명자 개성 실향민 등이 배석해 '열려라 개성공단! 가보자 개성관광!'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김 장관에게 전달했다.

김 장관은 "달라진 조건과 환경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남북 관광 협력 방안을 강구해나갈 것"이라며 "통일부 입장에선 경기도와 협력해야 할 분야가 적지 않다. 지방자치단체가 남북교류협력의 주체가 된 만큼, 경기도가 추진하는 다양한 협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신년사에서 "평화는 도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다. 상황이 안 좋을수록 평화를 만들어내기 위한 주도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당면해서 개성 관광 재개에 적극 나서겠다. 긴장이 높아지는 한반도에 평화의 길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221.jpg
사진은 임진각에서 바라본 경의선 철도. /경인일보DB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개별관광은 제재 대상이 아닌데 그것조차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개풍양묘장도 그랬지만 적극적으로 하면 틈새를 많이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가 13일 올해 경기도의 평화협력정책 추진 방향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개성 지역 역사·문화 유적 탐방 등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시행 계획이 담길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 부지사는 이날 김 장관에게 도가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이끌어 낸 개풍양묘장 사업에 대한 정부 측 행정 지원도 요청했다.

개풍양묘장 사업은 개성시 개풍동 일대에 산림 녹화 사업 전초기지를 만들어 황폐화한 북한 산림을 복원하는 사업이다.

2010년 남북 관계 악화로 중단됐다가 최근 도가 사업에 필요한 물자에 대해 대북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아내면서 재개 가능성이 열렸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