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접경지 빈집 고쳐 '경제·문화 활력넣기'
전상천 발행일 2020-01-15 제8면
道, 동두천등 7개 시군 마을 공모
내달말 1곳 선정 사업비 30억 투입
소득창출·생활편의시설등 '활용'


경기도가 연천 등 경기북부 '접경지역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관광·특화자원 활용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도는 연천군과 파주·김포시 등 접경지역 7개 시·군을 대상으로 30억원 규모의 '2020년도 접경지역 빈집 활용 정주 여건 개선 공모사업'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분단 이후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 규제 등 각종 중첩 규제로 발전이 더뎌 인구가 유출되고 있는 접경지역 마을에 경제·문화의 활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접경지역 마을 내 빈집들을 활용해 소득창출시설 및 생활편의시설 구축, 건물 리모델링, 마을경관 조성 등 전반적인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도-시·군 매칭사업(도비 50%, 시·군비 50%)으로 총사업비 30억원이 투입된다.

대상은 역사·문화, 자연경관, 특산물 등 특색있는 관광 및 특화자원을 갖췄지만 소득·편의시설 등 기초 인프라가 부족한 고양과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등 접경지역 7개 시·군 소재 마을이다.

도는 오는 23일까지 이들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한 후 선정위원회를 열고 1차(현장·서류), 2차(PT)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2월 말경 최종적으로 마을 한 곳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지원하게 된다.

선정 시 주요 고려사항은 ▲취약계층 비율 또는 고령자 30% 이상 ▲빈집 및 30년 이상 노후·슬레이트 주택비율 50% 이상 ▲생활 인프라(도서관, 문화·복지시설 등) 미건립 지역 ▲수익창출 시설 건립 시 계속 수익이 발생 가능한 지역 ▲사업효과가 크고 다수가 수익을 공유하는 특화사업이 가능한 지역 등이다.

선정된 마을에는 전문가 현장 컨설팅을 실시, 사업에 대한 방향성 및 전문성을 제고시켜 나갈 방침이다. 도는 지속 가능한 사업 추진을 위해 '주민역량 강화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 마을 주민들이 주민공동체, 마을기업 등 법인을 설립해 조성된 시설을 직접 관리·운영할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앞서 지난 2018년 연천 백의2리, 2019년 양주 봉암리를 대상지로 선정, 빈집 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