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영락원 매각 나선 인천시 '이번엔 정상화' 되나
박경호 발행일 2020-01-15 제7면
형평성문제 용도지역 변경 안해
매수희망자 1차 서류심사 '통과'
금액·부동산계획 등 2차 검토중
12번째 시도… 440억 부채 숙제

국내 최대 노인복지시설이었던 인천 연수구 영락원의 12번째 매각이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부도 이후 10년 넘게 애물단지로 전락한 영락원 입소 노인들의 안정적인 생활과 함께 흉물로 방치된 빈 건물들을 정비하기 위해선 영락원 정상화가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14일 인천시와 법원 등에 따르면, 인천지법이 지난해 말 영락원 12차 매각공고를 낸 이후 매수의향서가 제출됐다.

매수희망자는 (주)비오스건설로 최근 매매대금 조달방안 관련 1차 서류심사가 통과됐고, 현재 매수희망금액과 부동산 사용계획 등 2차 서류가 검토되고 있다.

매각이 추진되는 영락원 재산은 연수구 동춘동 일대 토지 약 1만2천㎡와 노인전문병원 등 건물 8개 동이다. 감정평가액은 339억원이다.

영락원에는 현재 노인 70여명이 머물고 있는데, 2006년 법인 부도 이후 2015년 파산 선고까지 나면서 오갈 데가 없는 상황이다.

인천시가 매년 보조금 14억원을 투입해 영락원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운영주체가 없어 시설 노후화가 심하고 기능 보강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영락원 매매·개발에는 입소 노인들을 위한 사회복지법인과 복지시설 설립이 조건으로 붙어 있다.

인천시가 영락원 문제를 하루빨리 매듭짓고자 하는 가장 큰 이유다.

법원은 영락원 파산 선고 이후부터 지난해 8월까지 11차례나 매각을 추진했으나 모두 무산됐다.

앞선 11번의 매각 추진 과정에서는 매수의향자가 없거나 영락원 내 기존 병원 건물들을 활용하는 방안을 구상한 의료법인 쪽에서 관심을 보였으나,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 등으로 실제 계약까지는 이뤄지지 않았다.

12번째 매수의향자는 처음으로 영락원 부지 가운데 일부 건물을 철거하고 공동주택 등을 건축하는 계획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는 지난해 영락원 정상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영락원 일부 부지를 대상으로 한 지구단위계획 수립 등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2019년 12월 9일자 7면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존 주변지역 개발계획과의 형평성 문제로 현재 용도지역(제2종일반주거지역) 그대로 개발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영락원의 부채 규모는 440억원으로 추정된다. 매각 이후 채권을 정리해야 하는 문제도 남았다.

인천시 관계자는 "영락원은 입소 노인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오랫동안 흉물로 방치된 빈 건물들을 정리해야 하는 해묵은 과제"라며 "매각이 성사될 경우 사회복지법인 설립 절차 등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