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보조금 논란 로컬푸드 매장… "포천시 공무원 개입" 주장

김태헌 발행일 2020-02-07 제8면

포천시, 직접조사 안해 '시간벌기' 지적

포천-늘푸른로컬푸드
억대 보조금 지원 논란이 일고 있는 늘푸른로컬푸드 매장.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억대의 보조금 지원 논란이 일고 있는 '늘푸른로컬푸드(1월 10일자 8면 보도, 이하 로컬푸드)' 사업 지원과정에 공무원이 개입했다는 내부 주장이 나왔다.

6일 로컬푸드 관계자 A씨는 "공무원 B씨에게 금품이 건네졌고 이 과정에서 일부 지역신문 기자가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광고비를 요구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로컬푸드 지원 사업과 관련해 간부급 공무원인 B씨가 보조금 지급 편의를 봐주겠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아갔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해당 사실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서류와 녹취 파일 등을 모두 확보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관련 자료 일체를 사법기관 등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구체적 진술이 나오고 있지만 포천시는 감사 시작 한 달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보조금 집행 관련 문서 제출과 담당 공무원에 대한 계좌 제출 요구 외에 특별한 소득을 올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사건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는 단 한 차례도 하지 않아 '시간을 벌어주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시의 이 같은 미온적 대처에 로컬푸드 측은 그간 법인 설립 시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주주 구성원을 변경했고 전 대주주 강모(52)씨가 로컬푸드 대표인 김모(32) 대표를 사문서위조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가 소를 취하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불거지기 시작한 포천시 '로컬푸드 논란'은 전 시장 아들인 김 대표가 당시 대주주였던 강씨의 지분을 자신에게 이전한 뒤 대표인 C씨를 해임하며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강씨는 김씨가 "(자신의) 인감과 도장을 임의 도용해 지분을 이전해 갔고 (고소한 상태이기 때문에)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사건 보도 이후에는 입장을 바꿔 "자신이 오해했었다"며 고소를 취하했다. 로컬푸드는 시 예산안 심의와 의회 의결 등을 받지 못해 세 차례나 보조금 지급이 보류됐지만 이후 사업이 확정돼 지난해 4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았다.

감사를 받고 있는 공무원은 "금전 관계는 없었다"고 밝혔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