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대기업 교민지원 상생에 든든… 정부·재계 합심 경제회복 노력"

이성철 발행일 2020-02-14 제2면

문재인 대통령, 6대그룹 총수간담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주요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위축된 경제 회복을 위해 정부와 경제계의 공동 노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이재현 CJ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 주요 대기업 총수 및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들의 노력과 설비투자 증가세 및 수출액 증가 등 각종 지표를 거론하며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삼성 및 현대차 등의 협력업체에 대한 조 단위 경영안정자금 긴급 지원, 롯데그룹의 우한 교민 생필품 후원 등을 언급하면서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기업들이 앞장서 주니 더욱 든든하다는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