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항만공사 최종 용역보고]"인천항 미세먼지 줄이려면 대기오염 산정방식 바꿔야"

김주엽 발행일 2020-02-17 제12면

항만배후단지까지 범위 확대
'블랙 카본' 측정시스템 제안

인천항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선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산정 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최근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산정 체계 개선 및 특별법 시행에 따른 행동계획 수립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용역은 인천항만공사가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 의뢰해 진행됐다.

용역에서는 우선 인천항만공사가 '블랙 카본'(검은 탄소·BC) 배출량을 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일산화탄소(CO)·질소산화물(NOx)·황산화물(SOx)·총먼지(TSP)·미세먼지(PM10)·초미세먼지(PM2.5)· 휘발성유기화합물(VOC)·질소수소화합물(NH3) 등 8가지 물질의 배출량을 산정하고 있지만, 블랙 카본을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은 갖추지 못하고 있다.

블랙 카본은 석유·석탄과 같은 화석연료의 불완전 연소나 산불 등으로 생기는 그을음으로, 항만에서는 선박·화물차·하역 장비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미세먼지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지구 온난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용역에서는 또 인천항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산정 범위를 더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항만공사는 현재 해상에서는 인천항계를 기준으로 5㎞까지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측정하고 있으며, 육상에선 항만 보안구역의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만 확인할 수 있다.

용역에서는 인천항만공사의 대기오염 물질 산정 범위를 항만 배후단지 등으로 넓혀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용역에서는 정확한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알기 위해선 항만 진출입 차량 관리 체계가 구축돼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 신항과 남항 등 컨테이너 터미널에는 자동식별시스템(RFID)이 설치돼 있어 이곳을 드나드는 차량의 종류 등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으나, 벌크 화물을 취급하는 내항과 북항에서는 하루 이용 대수만 확인할 수 있다.

차량의 무게나 차종에 따라 배출하는 대기오염 물질의 양이 달라서 정확한 배출량을 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이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예산을 확보하고, 인천항 입주기업·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해 이번 용역에서 지적된 사안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