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경기도·문체부, 나란히 엄지 척… '화성 뱃놀이' 전국 대표 날갯짓

김태성 발행일 2020-02-17 제9면

화성 뱃놀이 축제-지난해 축제
지난해 화성 뱃놀이 축제에서 관광객들이 고급요트 승선체험을 하고 있다. 화성시는 올해 축제는 정부와 경기도의 지원을 통해 명실상부한 전국구 축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화성시 제공

'경기관광…축제' 2년 연속 선정
정부 '2020~2021 예비축제' 지정
컨설팅·보조금·마케팅 2년 지원

오는 5월 열리는 화성시 대표 축제인 '화성 뱃놀이축제'가 중앙정부와 경기도의 지원에 힘입어 전국 대표 축제로 발돋움하게 된다.

16일 화성시에 따르면 뱃놀이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2020 경기관광대표축제'에 2년 연속 선정됐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2021 예비문화관광축제'로 지정돼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해양축제로 성장했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앞으로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전문가 현장평가,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등이 체계적으로 지원된다. 6천만원의 광역보조금과 경기관광공사의 마케팅도 약속됐다.

시는 정부와 경기도 지원에 힘입어 뱃놀이축제를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키워내겠다는 포부다.

지난해 화성 뱃놀이축제에는 무려 24만6천여명의 관광객이 축제를 찾아 대성공을 이뤘다.

올해는 오는 5월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전곡항에서 열리게 된다. 지난해보다 확대된 시민참여와 야간 프로그램, 체험 액티비티를 제공한다.

특히 유소년 중심이었던 프로그램들이 부모 세대와 젊은 층까지 1인 1체험이 가능한 수준별 맞춤형 체험으로 다양해지며 단순한 승선체험에서 벗어나 해상 파티와 배낚시 및 가족단위 크루저 승선 등도 추가될 예정이다.

밤바다 레이저쇼, 일루미네이션, 불꽃쇼, 달빛포차 등 풍성한 야간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리고 숙박과 연계한 패키지여행도 선보일 계획이다.

강희배 관광진흥과장은 "뱃놀이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우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시민 참여를 넘어 시민이 주도하는 문화관광축제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화성/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