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3전4기 '중산층 임대(광교 임대주택)' 경기도의회 문턱 넘을까

김성주·강기정 발행일 2020-02-17 제1면

2020021601000771300039431
경기도시공사가 국내 최초로 분양을 임대로 대체한 새로운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을 광교신도시에 선보인다. 사진은 수원 광교신도시 옛 수원지법·지검 부지(A17블록).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경기도시公 '새 주거모델' 이정표
李지사도 직접 필요성 언급·강조
도시환경위, 오늘 동의 여부 논의

'수용성(아파트 가격이 급증한 수원·용인·성남)'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경기남부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면서 집 장만이 더욱 요원해진 가운데, 분양을 대체하는 새로운 주거 모델인 경기도시공사의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이 네 번째 도전에 나선다.

이재명 도지사도 공개적으로 힘을 싣고 있지만 도의회 내부에서 회의론이 사그라들지 않은 점이 변수다.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17일 도시공사가 수원 광교신도시에 조성하려는 중산층 임대주택의 동의 여부를 다시 논의한다. 광교신도시 핵심 부지에 549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짓고 84㎡ 기준 보증금 3억4천만원, 월세 32만원 선에서 임대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치솟는 집값에 내 집 장만이 더욱 힘들어지고 빚을 내 어렵사리 집을 샀더라도 집값이 떨어질까 전전긍긍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주거모델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이다.

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을 만큼 소득이 적지 않지만 그렇다고 껑충 뛴 집값에 집을 사기엔 더욱 버거워진 대다수의 주민들에게 매력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는 게 도시공사 측 설명이었다.

이 지사도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신년 인터뷰에서 "집을 사는 게 갈수록 어려워지니까 빚을 내서라도 평생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하려고 한다. 중산층도 원하면 장기적으로 주택을 빌릴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아무도 안 하려고 하니 도시공사에서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SNS를 통해서도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을 겨냥해 "가장 좋은 땅에 공공임대주택을 지어야 부동산 투기를 막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최대 관건은 도의회다. 법적으로 도시공사는 200억원 이상 신규 사업을 하기 전 도의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중산층 임대주택은 이미 세 차례 도의회에서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10월과 11월 도시위에서 심의가 보류됐고 12월에는 아예 안건 상정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해를 넘겨 이달 네 번째 도전에 나서지만, 저소득 서민들도 주거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왜 그보다 나은 중산층을 위한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는지 설득하는 게 핵심 과제다.

해당 부지가 광교신도시의 가장 노른자 땅인 만큼 분양주택을 지어 수익을 창출한 후 저소득 서민들을 위한 임대주택을 더 많이 짓는데 투입해야 한다는 의견 등도 제기된다.

/김성주·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