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광역동 사전투표소 축소 36→10개… 참정권 제한

장철순 발행일 2020-02-17 제4면

부천 정치권 '선관위 규탄' 성명

부천선관위 사전투표소 감축 규탄 기자회견<YONHAP NO-2043>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천시 4개 지역위원회 이희선 소사구 운영위원장과 예비후보들이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 사전투표소 감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최초로 부천시가 시행하고 있는 '광역동 체제'에 대한 불만이 선거를 앞두고 쏟아져 나오며 광역동이 총선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광역동 전환으로 36개소의 사전투표소를 10개소로 축소 의결하자 부천시민의 참정권 제한 우려를 이유로 정치권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16일 부천시와 부천정가에 따르면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3일 4·15 총선 부천 사전투표소 개수를 10개소로 확정했다.

부천시와 더불어민주당 등은 선관위의 이 같은 결정에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4개 지역 국회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선관위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들은 "이번 결정은 이동권에 제한이 있는 유권자들의 참정권을 침해하게 될 것"이라며 "부천의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전부가 사전투표 축소의견을 선관위에 전달, 공당이 유권자의 참정권을 해치는 주장을 했다는 것이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성명을 통해 "사전투표소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묻고도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된 합당한 사유와 근거를 밝혀야 한다"며 개선책을 요구했다.

부천오정선거구 민주당 서영석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참정권 제한을 초래하게 되므로 36개소의 사전투표소가 유지돼야 한다"며 "지역공동체를 되살려 마을을 살리고, 축제도 동네단위로 해야 한다"고 광역동 개선 의지를 밝혔다.

안병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광역동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안 예비후보는 "부천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광역동 체제가 시민의 불편함을 가중시키고 참정권을 제한하는 등 각종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