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이슈추적]'뜨거운 감자' 떠오른 3호선 경기 남부 연장

신지영 발행일 2020-02-18 제1면

황금노선 품자니… 꺼림칙한 '차량기지 수용'

1
기피시설인 수서 차량기지 이전 수용이 전제조건인 '지하철 3호선 경기 남부 연장안'이 경기 남부권 지자체 사이에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가 지하철 3호선 유치를 위해 수용해야 하는 서울 강남구 수서차량기지.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전제조건 '기피시설' 이전 걸림돌
축구장 28개인 20만㎡ 공터 필요
수원·성남·용인 '고양이 목 방울'

개발 이익·시민요구 성사 가능성


지하철 3호선의 경기 남부 연장안이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수도권 경부 라인의 만성교통체증 및 주변지역 개발로 인해 교통수요는 충분하지만 노선을 연장하려면 기피시설인 차량기지도 수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17일 도에 따르면 수원·용인·성남시와 도는 지하철 3호선 연장에 힘을 모으기로 지난 14일 협약했다. 고양 일산에서 서울 강남을 잇는 3호선은 지난해 서울시가 연장을 전제로 연구용역을 발주하며 연장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수서역~성남 고등지구~판교까지 11㎞를 연장하는 안을 제시했다. 여기에 성남시뿐 아니라 용인·수원시가 노선 연장을 요구하면서 3호선은 경기 남부권 지자체의 공통 이슈가 됐다.

해당 지역의 차량 통행을 담당하는 용서고속도로가 포화(2014년 일 7만4천대→2018년 일 9만3천대 통행)됐고, 성남·용인·수원 모두 인구 100만명을 넘나드는 대도시여서 교통 수요는 충분하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문제는 연장안의 전제 조건이 서울 강남 소재 수서차량기지 이전이라는 점이다.

18만㎡의 현재 차량기지를 수용하려면 축구장 28개 규모인 20만㎡ 가량의 공터가 필요하다. 3호선 예상 연장 노선 주변으로 도시화가 진행된 성남·수원시에 이런 대규모 부지를 마련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고, 결국 용인지역에 차량기지를 이전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실제로 용인시는 신봉동·성복동·고기동 등 3곳의 부지에 실제 차량기지 이전이 가능한지를 검토했다. 하지만 해당 지역이 모두 산지여서 열차가 다니기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을 했다.

여기에 실제 이전 부지가 결정됐을 때, 해당 지역민들의 반발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1호선 차량기지인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로 이전하려 하자 광명시민들이 크게 반대하고 있는 실사례도 있다.

다만 수서 차량기지를 이전하면 노른자위 땅인 이곳에 천문학적인 규모의 개발사업을 벌일 수 있다는 장점과 성남·용인시민의 연장 요구가 거세다는 점에서 연장이 성사될 가능성도 충분하다.

익명을 요청한 경기 남부권 한 지자체 관계자는 "대개 차량기지를 경기도로 이전할 때, 이전 부지 개발금 일부를 지원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그런 인센티브에 노선 연장의 효과까지 고려하면 연장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도 "차량기지를 누가(어느 지자체) 수용할지가 문제인데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