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삼성, 코로나 19로 격리 및 자택근무 중인 임직원들에게 격려 물품 전달
이준석 입력 2020-03-12 18:20:12
삼성은 12일 코로나19로 인해 자택에서 격리 중이거나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계열사 및 협력사 임직원들에게 격려 물품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을 비롯한 18개 계열사와 자회사 및 협력사 임직원 가운데 자가격리 중인 2천 5백여명과 임산부 1천 8백여명을 포함한 재택근무자 5천여명이다.

또 임직원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는 임직원 20여명에게도 격려 물품을 보냈으며, 이번 사태로 근무자 교대가 이뤄지지 않아 해외에서 장기 체류 중인 출장자들의 국내 가족들에게도 격려 물품을 준비해 전달하기로 했다.

격려 물품은 ▲손 소독제와 핸드워시 등 감염 예방 용품 ▲홍삼과 비타민 등 개인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 보조식품 ▲컵밥과 간편식 등 생활 용품과 각 계열사 대표이사 명의의 격려 편지도 포함돼 있다.

이와 함께 자가격리 중인 2천500명 직원들이 속한 부서의 부서장과 동료들은 격리의 고충을 위로하는 '응원·안부 메시지'를 영상으로 제작해 해당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