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소금물 분무' 믿고 따른 은혜의강교회 교인들… 성남서 '47명 감염'
신지영 발행일 2020-03-17 제2면
2
성남 은혜의강 교회 신도와 가족 등 4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6일 오전 성남시 수정구청 환경위생과 관계자들이 교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은혜의강 교회 코로나19 확진자는 앞서 목사 부부를 비롯해 모두 47명으로 늘어났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1·8일 예배전 '가짜정보' 입에 뿌려
"직접접촉 효과"…인포데믹 현상
"자세한 코로나 정보 필요성 확인"

수도권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사태가 발생했다.

성남의 한 교회에서 이른바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증)으로 인해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구로콜센터에 이어 2번째 규모다.

16일 성남 소재 은혜의강교회에서 40명의 집단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들과 접촉한 주민 1명도 확진돼 이미 확진된 은혜의강교회 목사 등 6명을 포함해 은혜의강교회와 관련해 모두 47명이 확진됐다.

은혜의강교회 코로나19 확진 사태는 잘못된 정보로 감염이 확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장은 이날 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일과 8일 교회의 예배 CCTV를 확인한 결과, 교회 측이 이틀 모두 예배당 입구에서 예배를 보러온 사람들 입에 분무기를 이용해 소금물을 뿌린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은혜의강교회는 소금물을 입에 뿌리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는다는 잘못된 정보로 이런 행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내부 CCTV를 통해 이런 사실을 파악했다.

이 단장은 "예배 참석자 중 확진자가 있었고, 그분에게도 분무기가 쓰였다"면서 "분무기를 입에 뿌리는 행위는 거의 직접 접촉과 같은 효과가 난다"고 설명했다.

분무기 살포과정에서 분비물이 튈 수 있고, 소독과 같은 조치 없이 곧장 다른 사람이 그 분무기를 활용하면서 감염됐다는 것이다. 도는 이런 현상을 잘못된 정보(인포메이션·informaion)로 감염(에피데믹·epidemic)이 확산되는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증)으로 해석했다.

이 단장은 "이 사태를 계기로 지금까지 말씀드렸던 것보다 더 자세히 (코로나19 정보를) 말씀드려야겠다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은혜의강교회에 대한 역학조사는 진행 중인 상황이다. 도는 지난 2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이 있었다는 교인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이날 도 역학조사관 대부분을 성남으로 보내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2020031601000820600043062

예배에 참석한 신도 135명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됐고, 현재까지 106명에 대한 조사가 끝났다.

음성 판정은 58명이고 재검사는 8명으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부천 생명수교회에서도 이날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구로콜센터 직원이 예배를 본 뒤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생명수교회에서는 40대 여성이 추가 확진자로 나타났다.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이 확진자는 어린이집 직원 5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