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공항 입국 '확진자' 수도권 분산 수용키로
김명호 발행일 2020-03-17 제1면
문 대통령, 수도권 방역회의 참석
3개 시·도 단체장들, 文대통령과 방역대책 논의-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방역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문 대통령, 진영 행안부 장관, 박능후 복지부 장관, 강기정 정무수석. /연합뉴스

통계에서도 지역환자로 분류 안해
특별입국절차, 유럽發 전체로 확대
朴시장은 전문병원설립 지원 건의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정부가 인천국제공항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입국자들을 인천, 경기,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의료기관에 분산 수용하기로 했다.

확진자 통계 또한 인천지역 환자로 분류하지 않기로 했다. 인천시는 정부가 이런 내용으로 인천공항 검역 체계를 변경했다고 16일 밝혔다.

애초 정부는 인천공항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모두 인천지역 의료기관에서 치료하도록 했으며 확진자 통계 또한 인천으로 분류해 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15일 인천공항 입국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명의 환자 중 1명만 인천 지역 의료기관에 입원시키고 나머지 3명은 경기, 서울 지역 병원에 분산 수용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0시부터 기존 유럽 6개국 출발 항공 노선에 적용되던 특별입국절차를 유럽발 전 항공노선 내·외국인 탑승자 전체를 대상으로 확대 적용한 상태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인천의 특수한 입지를 고려해 감염병전문병원 설립을 위한 정부 지원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시장은 "인천공항과 항만이 위치한 인천에 감염병전문병원이 조속히 설립될 수 있도록 예산을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천시는 감염병전문병원 설립을 위한 설계비 30억원 지원과 예비타당성 면제 등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했다.

한편 이날 인천 연수구에 거주하는 구로구 콜센터 직원 A(49·여) 씨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지역 총 확진자 수는 31명으로 늘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