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3연륙교, 고속도로 사업으로 전환 검토"

김민재 발행일 2020-03-26 제1면

2020032501001346500070211
제3연륙교 조감도 /인천경제청 제공

국토부 '경인고속도 기점 연장과 묶어 개발' 인천시 제안 토대 고심
반영땐 사업 주체·개통 일정 변경… 통행료 문제도 다시 불거질 듯


국토교통부와 인천시가 제3연륙교(영종~청라)를 고속도로 건설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일반도로를 전제로 추진중인 제3연륙교가 고속도로 사업으로 바뀌면 사업 추진 주체와 개통 일정 변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연말까지 수립할 예정인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제3연륙교를 반영해달라는 인천시의 제안을 검토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인천시는 경인고속도로의 기점(서인천IC)을 연장해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남청라JC와 연결해 달라고 지난해 국토부에 건의했는데 최근 제3연륙교까지 고속도로로 반영해달라고 추가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일단 인천시에서 제의가 와서 검토를 하고 있다"며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담아야 추진이 (확정)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제3연륙교는 영종도와 청라국제도시를 연결하는 길이 4.66㎞의 해상 교량이다. 2006년 영종·청라 개발 조성원가에 건설비가 반영됐으나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민자 사업자 손실 보전 문제로 사업이 지연됐다.

그러다 2017년 11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손실금을 부담하기로 하면서 사업이 기지개를 켰고, 2018년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인천경제청은 올해 12월 착공해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경인고속도로의 기점을 남청라JC까지 연장하는 직선화 사업과 제3연륙교를 통째로 개발하자는 구상이 나왔고, 국토부가 인천시의 이런 제안을 토대로 반영 여부를 저울질 중이다.

인천시는 원래 민자사업으로 계획됐던 경인고속도로 신월~서인천 구간(9.97㎞)의 지하화 사업이 경제성이 없어 무산되자 이를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남청라JC까지 8㎞를 연장해 모두 지하화하는 방안까지만 국토부에 건의했다.

사업비는 1㎞당 1천억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그러다 처음부터 고속도로로 건설됐던 영종대교(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와 인천대교(제2경인고속도로)처럼 제3연륙교도 고속도로에 반영을 해달라는 제안이 나온 것이다.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는 도로 시설물과 제한속도 등 관련 규정이 다르기 때문에 인천시의 제안이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된다면 현재 추진 중인 제3연륙교 사업은 새로운 출발선에 놓이게 된다. 또 고속도로 요금과 연계한 통행료 문제가 다시 부상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3연륙교가 고속도로에 반영되면) 타당성 조사도 새로 해야 하고, 국가와 도공(한국도로공사)이 사업 주체가 된다"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경인고속도로의 기점 변경을 추진 중인 점은 인정하면서도 제3연륙교의 고속도로 전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 정무부시장은 최근 이와 관련한 경인일보의 확인 요청에 "민감한 사안이고, 결정된 게 없어 언급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