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 사태 시름하는 지역경제… 광명시 '발빠른 대응' 역량 집중
이귀덕 발행일 2020-03-31 제9면
방역데이 운영
광명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매주 금요일을 '방역데이'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이 지난 28일 철산동 중앙시장 인근에서 30개 단체 900여 명의 회원과 함께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민·관 밤낮없는 방역활동 합심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국이 경제 위기에 내몰린 가운데 광명시가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30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전국으로 확산하자 시는 같은 달 29일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 운영에 나섰다.

코로나19 극복 효율적 지휘를 위해 시 보건소에 시장실을 별도로 설치한 박승원 시장은 이후 주말 등 휴일은 물론 낮과 밤을 잊은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을 총동원해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골목상권 등 지역경제 안정화를 위해 힘을 쏟는 등 총력 대응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은 시민 모두에게 재난기본소득 5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박 시장은 지난 25일 시 공식 SNS 생중계를 통해 경기도내 31개 시·군 중 제일 먼저 시민 1인당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오는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158억원을 지역화폐인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는 의도다.

또 공무원 해외연수비 5억5천만원을 삭감해 코로나19 극복 재원으로 활용토록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올해 전국 최초로 지원하는 초등학교 입학 축하금(1인당 10만원씩 광명사랑화폐로)을 개학 예정일(4월6일)보다 빨리 지원하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청소년 희망장학금(1인당 50만원)도 4월초로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며, 7월에 지급예정인 올 2분기 청년기본소득도 5월부터 지급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전통시장 세일행사 지원 ▲매출감소 등 피해를 당한 소상공인들에게 임시휴업 보상금 지급 ▲코로나19 관련 입원 및 격리해제자 생활비 지원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 등의 예산도 이미 확보하는 등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생·경제 종합대책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며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를 반드시 극복하자"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