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항공업 살리기, 영종 고용위기지역 지정해야"
김명호 발행일 2020-04-03 제1면
丁총리, 인천 초은고 영상제작실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원격교육 현장인 인천시 서구 초은고등학교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 함께 온라인 영상제작실로 이동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朴시장, 丁총리 만나 서면 건의…
코로나 여파 비행기 90% 운항중단
인천공항 일대 지원 필요성 강조

인천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를 살리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도 일대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각국이 빗장을 걸면서 국적항공사 항공기 10대 중 9대는 운항을 중단(운항률 10%)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등 영종도 일대를 기반으로 한 항공산업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이 학교 온라인 개강 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2일 인천 청라국제도시를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이 같은 내용의 항공업계 고용위기 타개를 위한 대책 마련을 서면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항공업계는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예상 실적이 전년 같은기간 대비 6조원 이상 감소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해 하루 평균 인천공항 이용객이 20만명 수준에서 현재 1만명 이하로 급감하는 등 사실상 항공업계 전체가 개점휴업 상태에 빠진 상황이다.

인천시가 파악한 항공관련 업체 종사자는 총 7만6천800명 규모로 이 중 무급휴직자는 1만5천389명, 희망퇴직자 1천424명, 유급 휴직에 들어간 사람도 8천747명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영종도를 기반으로 한 항공업계 종사자들의 고용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이 위치한 영종도 일대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 정부가 예산 등을 집중 지원해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은 해당 자치단체장이 고용노동부장관에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면 실업급여 수급기간이 최대 60일까지 연장되며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일자리 지원 예산 또한 우선 배분받을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실업자 재취업을 위한 직업훈련, 심리상담, 창업 지원 등도 실시된다.

한편 이날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의 초은고등학교를 방문한 정세균 총리는 "더 이상 개학을 미룰 상황이 아니었는데 교육부가 신속히 잘 결정을 했다"며 "완벽한 준비를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교육청과 자치단체 등이 잘 협업해 학생들이 차질없이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