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北, 미사일 쏘고 전투기 뜨고 美 정찰기, 한반도 상공 출동
신지영 발행일 2020-04-15 제2면
북한이 4·15 총선일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하루 앞둔 14일 순항미사일 수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하고, 전투기를 운용했다.

발사는 이날 오전 7시 이후 40여분 간 계속됐다. 낮은 고도로 150㎞ 이상 비행한 미사일은 강원도 문천 일대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과 정보당국은 이번 발사체를 북한이 지난 2017년 발사한 지대함 순항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판단했다. 순항미사일은 중량이 500㎏을 넘지 않고, 최대 사거리가 300㎞ 이하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반되지는 않는다.

또 이날 오전 미사일과 함께 북한의 Su-25로 추정되는 수호이 전투기와 미그기 계열 전투기 등이 비행 활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북한 수호이 계열 전투기가 원산 일대에서 공대지 로켓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런 상황 속에 미군 해군 정찰기도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이날 오전 10시께 미국 해군 정찰기 EP-3E가 대한민국 상공을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합참은 "북한의 추가적인 군사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