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동남아 국가도 '한국 코로나 대응' 검토해야"
김연태 발행일 2020-04-22 제4면
KakaoTalk_20200421_144955406
21일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화상회의'에 참석, 동남아시아 국가 의회 관계자들에게 국내 코로나19 대응 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김진표 의원실 제공

김진표의원 국제 화상회의 참가
대량 진단검사 확진자 조기발견
투명한 정보공개 확산억제 밝혀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수원무) 의원은 21일 국제사회에 "한국의 대응방안들을 면밀하게 검토해보기 바란다"고 권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화상회의'에서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의회 관계자들로부터 코로나19 대응 방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내 상황에 대해 "지난 1월 20일 최초 확진자가 발견된 이후 한 때 하루 85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견되는 등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으나, 3월 이후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힌 뒤 "지난 13일 이후로는 지속적으로 30명 미만의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배경으로 "확진자를 조기 발견하기 위한 대량의 진단검사 실시, 확진자와 접촉한 시민들의 자가격리 지침 준수, 정례브리핑을 통한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개 등이 주효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국회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감염병 극복에 필요한 법률안을 신속하게 개정하고,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했다"며 "감염병에 범정부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책특위를 신설하고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점에서 정부의 대응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화상회의는 인도네시아 하원이 코로나19 대응 모범국가로 대한민국을 선정, 김 위원장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회의에는 푸안 마하라니 인도네시아 하원의장을 비롯해 파들리 존 인도네시아 하원 의회간협력위원회(BKSAP) 위원장, 모하마드 라시드 하스논 말레이시아 의회 부의장, 응웬 반 기야우 베트남 의회 외무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