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4·15 총선 당선자 설문조사·(3)외교]10명 중 8명 "現정부 대북정책 잘하고 있다"
김성주 발행일 2020-04-22 제1면
남북관계 개선책 "경협 확대" 38%
2020042101001054500052641





경기지역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10명 중 8명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고, 경제적 협력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이어가야 한다는 데 다수의 의견을 보냈다.

최근 잇따른 미사일 실험과 강경 발언 등으로 남북관계에 찬바람이 불고 있지만 정책 기조의 변화 없이 북한을 국제사회로 이끌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경기지역 당선자들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51.28%(응답자 39명중 20명)로 가장 많았다.

'매우 잘하고 있다(28.20%·11명)'는 답변과 합하면 79.4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반대로 '수정해야 한다'와 '절대로 수정해야 한다'는 각각 2명, 4명만이 손을 들어 15.39%에 불과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으로는 '경제적 협력확대'가 38.46%(15명)로 가장 많았고 '외교적 관계 개선 노력(28.20%·11명)', '미국 등 주변국과 협력(25.64%·10명)'으로 나왔다.

'조건부 지원정책 추진'에는 단 1명만이 손을 들었고 '강경 대응'에 대해서는 단 한 명의 당선자도 찬성하지 않아 전반적으로 평화협력 정책에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4년째 중단된 개성공단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남북 분위기에 맞춰 재가동해야 한다'는 의견이 69.23%(27명)로 가장 많았으나 '무조건적 재가동(12.82%·5명)', '국제사회에 대북제재 완화 촉구(7.69%·3명)'도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입주기업에 대체 부지 조성 등 대안 마련(5.12%·2명)'과 '재가동 포기(2.56%·1명)' 등 개성공단 재가동과 관련해 부정적인 의견도 나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