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4·15 총선 당선자 설문조사·(3)외교]정부, 미·중·일 정책 '중립 평가'… 일부선 '친중 성향'
김성주 발행일 2020-04-22 제3면
친중 17.94%·반일 23.07% 달해
국제사회 격변… 국회 반응 '주목'

친·반미 응답자 14명… 충돌 가능성

2020042101001059400052782




경기지역 당선자들은 정부의 외교정책이 한쪽으로 크게 치우치지 않았다는 평가를 내렸지만, 일부에서는 미·중·일 주요국과의 관계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으면서 격변하는 국제사회에 국회가 어떻게 반응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우선 중국과의 외교관계를 묻는 질문에 대해 당선자의 69.23%(27명)가 '중립을 지키고 있다'고 평가했으나 '친중노선을 밟고 있다'는 의견도 17.94%(7명)로 나왔다.

반면, 일본과의 관계는 '중립을 지키고 있다'는 의견이 64.10%(25명)였지만, '반일노선을 밟고 있다'는 의견도 23.07%(9명)에 달했다. → 그래프 참조

2020042101001059400052781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중국인에 대해 입국금지를 내렸어야 했다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인 만큼 이를 시행하지 않은 정부를 '친중성향'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강제징용배상' 문제를 시작으로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반일성향'이라는 평가가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판단을 전제로 당선자들은 한중외교 관계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11명)'와 '잘하고 있다(19명)'는 응답을 포함한 긍정적 평가가 76.92% 나왔지만 '절대로 수정해야 한다(4명)'와 '수정해야 한다(4명)'는 부정적 의견도 15.38%에 달했다.

한일외교에 대해서는 한중관계와 유사한 74.35%가 긍정적으로 답했지만, 20.51%(8명)가 노선의 수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한편, 한미외교관계에 대해서는 '친미성향'이라는 응답이 23.07%(9명), '반미성향'이라는 응답이 12.82%(5명)로 집계됐다. 중립을 지키고 있다는 의견은 46.15%(18명)로 가장 많았지만, 친미나 반미와 같이 한쪽으로 편향돼있다는 의견(35.89%·14명)이 나온 만큼 사안에 따라 여러 의견이 충돌할 가능성을 보여줬다.

대미 외교정책 방향을 '바꿔야 한다'는 의견(절대로 수정해야 한다·수정해야한다)는 의견은 17.94%로 나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