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성희롱 방송 진실찾기 '끝나지 않은 총선'
정의종 발행일 2020-04-24 제4면
안산 시민단체들 "김남국 당선자 성비하 발언 거짓 해명"
팟캐스트 진행자로 23회 출연 주장… 검찰에 수사 촉구

'끝나도 끝이 아닌 4·15 총선'.

4월 총선 선거운동기간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을 당선자가 과거 팟캐스트에 출연해 논란을 빚은 성비하 발언과 방송 출연횟수에 대해 거짓 해명을 했다며 안산지역 시민단체가 검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총선 경쟁자였던 박순자 미래통합당 후보는 김 후보가 20여 차례 여성비하 팟캐스트에 출연, 여성의 신체를 놓고 입에 담지 못할 대화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후보는 "방송 출연은 2차례에 불과하며 공동진행자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안산을 사랑하는 엄마들 모임 2천인과 안산지킴이 시민연대 회원들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당선자의 방송출연 횟수는 23회로 확인됐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위반 혐의' 및 '성인 유료 팟캐스트 관련 위법 사항'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핵심 쟁점은 방송 출연 횟수에 대한 거짓 논란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김 후보는 23회나 출연한 공동진행자로서 1시간 30분 이상 진행되는 방송 내내 다른 공동출연자들과 함께 저급한 욕설과 막말을 웃고 즐기고, 여성의 몸 품평에 합세해 놓고도 '제가 직접 한 바 없다'는 등의 새빨간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당선자가 스스로 출연하는 성인방송의 공동진행자를 맡아 방송 때마다 '방송을 더 잘하고 싶다'는 말을 계속 반복했다"며 선거운동 기간에 해명한 내용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이다.

또 "김 당선자가 출연한 '쓰리연고전'은 성인들의 성적인 대화와 욕설,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성적 막말, 여성비하, 품평 등이 난무해 미성년자들이 들어서는 안 되는 19금 방송이지만 미성년자 불가 표시가 없었다"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아울러 "공직 후보자로서의 자질과 자격 문제를 넘어 명백한 위법행위"라며 "검찰은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엄중하고 신속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