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 선언 2주년 기점… 남북 평화공동체 실천적 협력 모색"
이성철 발행일 2020-04-28 제4면
수보회의 주재… 코로나19 공동대처 등 제시
2020042701001301000065151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협력사업에 다시 박차를 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위기가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 지금으로서는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과제"라며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다"고 말했다.

2년 전인 지난 2018년 4월 27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에서 첫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공동의 목표로 확인한 판문점 선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하나의 생명공동체"라며 "남북 생명공동체는 평화공동체로 나아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공동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전염병, 접경지역 재해재난,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이 공동 추진할 협력사업으로 ▲남북 간 철도 연결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남북 유해발굴 사업 ▲이산가족 상봉 등을 함께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일깨워주고 있다. 판문점 선언의 기본정신도 연대와 협력"이라며 "남북이 함께 코로나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