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부정선거 의혹' 제기 … 민주당 "비상식" vs 민경욱 "현상금"
김연태 발행일 2020-05-14 제4면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제기한 21대 총선 부정 개표 의혹에 대해 상식에 반하는 억지이자 민의를 거스르는 행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 의원은) 인천의 사전투표에서 부정행위가 있다고 이야기하며 구리 지역의 본 투표용지를 흔든다"며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시는 국민은 아무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거관리시스템, 투개표관리시스템은 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다른 나라에 수출도 한다"며 "아직도 19세기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깝다"고 비꼬았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투표용지를) 선관위가 매우 엄정하게 관리한다"며 "상식적으로 통용될 수 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 의원은 이날 현상금 1천500만원을 걸고 부정선거 제보를 받겠다며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거듭 제시했다.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60만원을 기부하셨는데 제가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제 돈 1500만원을 좋은 일에 쓰겠다"며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 동포 여러분. 이번 부정선거를 밝힐 수 있는 제보를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접수되는 결정적 증거와 제보에는 500만원, 내일은 400만원, 15일 300만원, 16일 200만원, 17일에는 100만원을 드리겠다"며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와 이메일 주소도 공개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