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기획(인천)

[줌인 ifez]솔찬공원 송도국제캠핑장 새 운영자 '인천시설공단'

목동훈 발행일 2020-05-18 제5면

공공기관이 맡은 도심 캠핑장… 시민들 사로잡을 변화 밑그림

20200513_112802
캠핑데크.

비싼 사용료로 민간업체 못찾아 방향 선회
10월까지 운영… 공원 전체 리모델링 진행
바다·석양 조망 장점 불구 '바닷바람' 단점
용역 토대로 시설 개·보수 활성화사업 추진


2020051601000631400030684
인천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에 조성한 송도국제캠핑장을 인천시설공단이 운영한다.

 

17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인천시설공단이 송도국제캠핑장 운영을 맡기로 했다.

송도국제캠핑장은 솔찬공원(송도24호 근린공원)에 있다. 3만8천㎡ 규모다. 근린시설 및 사무실(연면적 632㎡), 캠핑데크 56개, 카라반 6개, 취사장 2개, 바비큐장, 화장실, 바닥분수, 어린이놀이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인천경제청은 2014년 39억원을 들여 송도국제캠핑장을 조성한 뒤 민간사업자에 운영을 맡겼다. 민간사업자는 캠핑장 이름을 '호빗랜드'라고 정하고 그해 8월 운영을 시작했다. 

 

운영 계약 기간은 2017년 8월까지 3년이며, 연 사용료는 4억2천만원이었다. 하지만 민간사업자가 경영난을 이유로 사용료를 제때 내지 못하자, 인천경제청은 계약을 해지했다. 

 

민간사업자는 2016년 9월 계약 해지가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2017년 7월 인천경제청 손을 들어 줬다.

2020051601000631400030682
/아이클릭아트

법정 다툼에서 승소한 인천경제청은 시설 정비와 감정평가를 완료한 후 지난해 4월 새 운영자 선정 공고를 냈다. 

 

하지만 인천경제청은 새 운영자를 찾는 데 실패했다. 실패 요인 중 하나로 '비싼 사용료'가 꼽혔다.

 

캠핑장이 송도국제도시에 있다 보니 감정평가 가격이 높게 나오는 문제가 있었다. 관광 자원을 민간이 아닌 공공에서 운영·관리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8월부터 송도국제캠핑장 정상화를 위한 논의를 가졌다. 회의에는 인천시, 인천경제청, 인천관광공사, 인천시설공단이 참여했다.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은 송도국제캠핑장 운영을 공공기관에 맡기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런데 인천관광공사와 인천시설공단 중 어디에 맡길지를 놓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인천관광공사는 공기업 특성상 민간과 협업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인천시설공단은 시설 관리에 전문화된 능력과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게 강점이다.

20200513_112134
송도국제캠핑장에서 바라본 인천 신항.

인천경제청은 인천시설공단을 선택했다. 인천시설공단이 솔찬공원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기반시설을 관리하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인천시설공단에서 위탁 운영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판매·수익시설 운영이 필요하면, 민간에 재위탁하는 방법이 있다.

인천시설공단은 송도국제캠핑장을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올겨울에는 솔찬공원 리모델링 작업이 진행된다. 송도국제캠핑장은 이 작업이 끝난 후 다시 문을 열 예정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솔찬공원 활성화를 위한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며 "용역 결과가 나오면 캠핑장 등 솔찬공원 전체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은 2억원을 들여 10월까지 '솔찬공원 활성화를 위한 기본 및 실시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한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용역을 통해 캠핑장 등 솔찬공원 리모델링 계획을 수립한다. 또 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원 시설을 개·보수하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도 4·5공구에 위치한 솔찬공원(130만9천408㎡)에선 출렁이는 바다와 아름다운 석양을 볼 수 있다. 송도의 기존 호수·수로를 연결해 'ㅁ'자 형태의 물길(길이 16㎞, 너비 40~300m)을 만드는 워터프런트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워터프런트 사업은 현재 1-1단계(송도 6공구 호수 일대) 공사가 진행 중이며, 솔찬공원은 2단계(송도 남측) 사업 구역과 가깝다. 

 

송도국제캠핑장의 경우, 바다 조망이 가능한 것은 장점이지만 바닷바람이 매우 강하다는 단점이 있다. 이런 부분도 이번 용역에서 검토될 예정이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