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요광장]아이들을 도울 때 진짜 어른
홍승표 발행일 2020-05-20 제18면
어린이는 미래 희망이라 말하지만
선뜻 나서 도와주는 사람은 드물다
예전 사회복지공무원 특강 말미에
기부 얘기 자발동참으로 확산 기억
작은정성이나 큰 의미 멈출수 없어


홍승표 시인·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홍승표 시인
살다보면 많은 사람을 만나고 또한 짧은 식견이지만 도움이 되는 말을 전할 때가 있습니다. 파주에서 일할 때 초빙강사가 사정이 생겨 우연찮게 사회복지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게 되었지요. 강의를 마치면서 뜬금없이 물음표를 던져 보았습니다. "다만 얼마라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사람이 있으면 손들어 보시겠습니까?" 열 사람이 채 안 되었지요. 다시 한마디 던졌습니다. "사회복지는 국민 복리 향상을 위한 일, 그중에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이 중요한데 실망이 큽니다. 일선 사회복지직 공무원이야말로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슴에 담고 솔선수범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그 후 사회복지직 공무원들이 매월 월급의 1%를 모금해 어려운 아이들을 돕기 시작했지요.

사회복지직 공무원들이 스스로 결정한 일이었습니다. 시장께 사회복지직 뿐 아니라 시청 공직자 모두가 참여하는 분위기를 만들자고 했지요. 설문조사결과 참여 의사를 밝힌 공직자가 98%를 넘었습니다. '공직자라는 사명감이 생각보다 상당하구나!' 새삼 직원들에게서 묵직한 울림과 감동을 받았지요. 용기를 내 시의회와도 협의를 거쳐 공직자 모금액만큼 일반 예산에 반영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내친김에 'LG 필립스' 노조위원장을 만났지요. 박봉의 공직자들이 좋은 일을 하니 기업체에서도 도와달라고 했는데 며칠 후 흔쾌히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경기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도 함께 하기로 했지요. 공직자와 자치단체, 기업, 공익단체가 한마음으로 나선 것입니다.

이듬해 1월부터 소년·소녀 가장과 시설 어린이들에게 매월 5만원씩 후원했지요. 공직자와 파주시, LG필립스, 경기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하나로 뜻을 모아 가치 있는 협업을 시작한 것입니다. 아이들을 돕는 일이 펼쳐지자 시민의 공직자에 대한 인식과 평판도 좋아졌고 공직자들도 생각이 달라졌지요. 세간의 칭찬이 그렇게 만든 측면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아이들을 돕는다는 보람을 느끼게 된 것이 더 컸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말마다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잡초 뽑기나 도배 등 봉사활동과 함께 위문품도 전달했지요. 서로 힘을 모으면 가치 있는 결실을 맺게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된 건 의미있는 일이었습니다. 이 사례는 '2010년 대한민국 휴먼대상' 우수상을 받으며 전국적인 관심으로 이어졌지요.

"어린이를 도울 때 진짜 어른이 됩니다"라는 크레파스로 쓴 글귀가 생각납니다. 공자는 "어르신들이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하고(老者安知) 친구들과 신의를 잘 지키며(朋友信知) 아이들을 품에 보듬고 잘 이끌어 주며 살고 싶다(少者懷知)"고 했지요. 사람들은 누구나 미래를 말하고 그 미래의 꿈과 희망은 어린이라고 말하지만 선뜻 나서서 도와주는 사람은 드뭅니다. 말과 행동이 다른 이율배반적인 현상이지요. 우리의 미래는 아이들이라는 말, 너무나 당연합니다. 아이들이 올바르게 성장해야 우리 사회도 밝아진다는 말도 두말 할 필요가 없지요. 그러나 오늘을 사는 아이들이 우리의 미래이고 희망이라는 사실, 그건 말로 되는 게 아닙니다. 당연한 말처럼 당연히 행동이 뒤따라야 하는 일이지요.

너른 고을이라는 시골에서 자란 저도 어렸을 때 학용품을 제대로 못살 때가 있었습니다. 그때를 생각해 시작한 소년·소녀 가장 후원이 어느새 30년이 훌쩍 넘었지요. 제 이름 석자가 '초록우산 명예의 전당'에 헌액(獻額)된 영광도 이 때문입니다. 공직 은퇴 후에도 이 일을 단 한 번도 거른 적이 없지요. 국민 세금으로 살았으니 아이들을 위해 작은 정성이나마 보태야겠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술 한 잔 덜하면 되는 적은 돈이라도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이유이지요. 비록 작은 정성이지만 누군가 기쁜 마음으로 학용품을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은 일입니까. 소박한 일이지만 의미있는 일인데 멈출 수는 없는 일이지요. 아이들을 도울 줄 알아야 진짜 어른입니다.

/홍승표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