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힘내라 창작자'… 인천영상위, 재정지원 사업

김영준 발행일 2020-05-21 제14면

10편 내외 시나리오 공모, 최대 1천만원
지역내 촬영지 발굴자 장소당 50만원

(사)인천광역시영상위원회(이하 인천영상위)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영상 창작자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영상위는 투자·제작 감소로 둔화된 영상산업을 활성화하고 지역 영상 창작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기획개발 지원 ▲촬영지 발굴지원 ▲촬영지 방역지원 사업을 확대·신설했다.

인천에 거주하는 영상 창작자의 장편 영화 및 드라마의 시나리오를 공모해 편당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한다. 총 7천만원의 사업비로 10편 내외의 시나리오를 선정할 계획이다.

인천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 창작자를 대상으로 하며, 지원자는 기획개발 중인 시나리오와 함께 인천 거주 증명자료 및 소득증명자료, 영상 창작활동 증명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인천의 새로운 촬영지를 발굴한 영상 창작자에겐 장소당 50만원을 지급한다. 인천영상위가 기존에 소개한 공간이 아닌 새로운 로케이션을 발굴해야 하며, 공간의 정보를 담은 사진 또는 영상을 제작해 인천영상위에 제출하면 된다. 자료 활용을 위한 내부기준을 충족하고 지원자의 영상 창작활동 경력을 증명해야 한다.

총 1천만원의 사업비가 소진될 때까지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또한 안전한 제작환경 조성을 위해 촬영지 방역 지원도 실시한다. 인천에서 촬영 중인 제작팀(장편영화 및 드라마, 예능 제작사) 및 촬영지 제공자(개인, 기관)라면 신청 가능하며 팀당 최대 10회까지 ▲전문방역업체에 의한 방역소독비용 ▲열화상카메라 대여를 지원한다.

순제작비 10억원 미만의 작품에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추가로 지원한다. 지원사업은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며 사업별 세부 지원 기준 및 신청 방법은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www.ifc.or.kr)를 확인하면 된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